• -동두천 19.9℃
  • -강릉 19.5℃
  • 흐림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19.3℃
  • -고창 21.7℃
  • 흐림제주 20.9℃
  • -강화 16.0℃
  • -보은 21.8℃
  • -금산 22.0℃
  • -강진군 21.8℃
  • -경주시 24.3℃
  • -거제 19.8℃

갤러리소식

전체기사 보기

허회태 작가, 사랑을 노래하고 희망 담은 “예술 55주년–생명의꽃 展”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스웨덴, 미국, 독일 등에서 독창적인 현대미술가로서 꾸준히 호평 받는 허회태 작가는 2017년 4월 26(수)일~5월 2(화)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층 전시관에서 “허회태 예술 55주년 –생명의꽃 展”을 개최한다. 허회태 작가의 “생명의 꽃” 시리즈는 사랑을 바탕에 두고, 꽃의 생명체는 경이로운 존재 가치로 담아내고 있다. 수많은 생명의 꽃을 기리며 생명의 꽃을 피우기 위해 생명의 기운을 발산하고 있다. 그래서 작가의 작품을 만나면 신비한 생명의 파장이 전해지는 울림의 세계가 열린다. 허회태 작가는 지난 55년간 예술혼과 열정을 지니고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새로운 예술장르인 이모그래피(Emography)의 창시자이며, 서예의 회화적 창작 선구자로 알려져 있다. 또한 현대 미술분야의 또 다른 장르의 회화성과 독특한 작업에 세계 각국의 유명 겔러리와 뮤지엄의 초청 전시회가 끊이지 않는 주목 받는 작가다. 허회태 작가가 창시한 이모그래피는 인간사의 희로애락을 오직 한 번의 붓질로 표현한 번득이는 찰나의 세계를 표현한 것이다. 붓글씨로 작가의 철학을 담은 작은 입체 조각들을 화면에 채워 그가 생각하는 위

얼리카 연 초대展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매릴랜드대학 교수를 역임한 얼리카 연 선생은 추상화 작업을 한다. 각각의 개성적인구성요소들이 한 캔버스 공간 안에서 만나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가의 회화작품은 강렬하고 세련된 색감과 정적인 직선, 동적인 곡선 등 다양한 추상형상으로 이루어져 있다. ‘자연이 결코 무질서한 혼동이 아니듯이, 작품들 속에 있는 선, 형상, 색깔, 질감, 운율은 하나의 소우주를 이루며 조화로운 공존을 하고 있다’며 작가는 작업내용에 대한 설명을덧붙인다. 회화작업의 영감은 작가가 찾아내어 느낀 신비롭고 무한한 에너지를 주는 자연의 풍광이며 이 감상들을 화폭에 옮겨 담으려 노력해왔다. 늘 새롭게 변화하는 자연의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를 고스란히 켄버스 위로 옮긴 작업들은 하늘과 대지의 형언할 수 없는 오로라를 심상적 표현과 회화적 언어로 묘사하고 있다. 미술평론가 신항섭 선생은 ‘탐미적인 시각에 의해 탐색되고 발현하는 추상적인 이미지는, 현상계에 존재하는 미의 실체이자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꽃보다도 더 아름다울 수 있음을 실증한다’며 얼리카 연 선생의 작품 내용을 높이 평가한다. 가장 순수한 자연의 감동적인 울림을 묘사하고자 다양한 조형표현을 연구해온 작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