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김혜주 작가의 13회 개인전 ‘달빛 코뿔소’ 인사아트프라자에서 열려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아트프라자’ 3층에서는 김해주 작가의 13회 개인전 ‘달빛 코뿔소’ 가 10월 16일까지 전시되고 있다. 김 작가는 추계미술대학을 졸업하고 머니투데이 ‘김혜주의 그림보따리 풀기’를 2015년 8월부터 현재까지 매주 연재하고 있다. 달빛 코뿔소 작가노트- 지금까지 나는 낙원을 그려왔다. 때가 묻지 않은 곳, 폭력이 없는 곳, 동심으로 언제까지 지낼 수 있는 평화의 세계, 그런 세상을 그려온 까닭은 역설적으로 내가 너무 아팠기 때문이다. 세상이 아프다는 소식은 끊임없이 들려왔다. 나는 울었다. 뉴스를 접할 때마다 눈물을 흘리고 또 흘렸다. 공감이 너무 커서 병이 되었다. 몇날 며칠을 울다 자리에서 일어나면 그림을 그렸다. 아픈 사람에게 위안이 되는 세상, 너와 내가 고통을 잊고 잠시 쉴 수 있는 곳을 꿈꾸었다. 세상에 위안이 되고 싶었다. 왜? 그래도 표현하기엔 내가 견딜 수 없으니까, 너무 아프니까. 이번 전시에는 무소를 그렸다. 무소는 너와 나, 우리들의 모습이다. 다시 말해서 어른이다. 내 입자에서는 그만큼 성숙했다는 의미다. 받아들이고 버텨낸다. 세상이 힘들어도 묵묵히 걸어간다. 한걸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