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갤러리

전체기사 보기

영국의 Nick Knight(패션사진작가) 2

[1958~사진작가]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닉 나이트는 사진과 디지털 그래픽 기술의 결합을 자기만의 스타일로 시도한 1세대 작가이자 과감하고 실험적인 촬영 기법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온 영향력 있는 영국 사진작가이다. 다큐멘터리에서 패션사진, 디지털영상에 이르기까지, 넓은 스펙트럼에서 본인의 세계를 구축해 나가면서 주목받게 되었다. 그는 늘 "나는 내가 하는 일을 사랑한다. 사진은 나의 목소리다."라고 말했다. "사진을 찍는 것은 음악을 작곡하는 것과 같다. 나는 청순과 순수함을 사진에 기록한다. 내가 사진을 찍기 전까지는 모든 것은 불협화음을 낸다. 그리고 내가 사진을 찍고 나면 그 이미지는 조화를 찾게 된다." "사진은 우리를 둘러싼 세계에 대한 이해이다. 사진은 대합이 아닌 질문의 연속이다. 나느 무채색이 없는 어스레한 빛의 형상을 찍을 때 매우 행복하다." 스티븐 마이젤과 함께 현재 최고의 패션사진작가라 할 수 있는 닉나이트는 디지털 이미진의 잠재력을 인지한 최초의 패션 사진작가이며 상업성과 순수예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세계를 보여왔다. 단순한 상업적 패션사진작가에 머무리지 않기 위해 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으며 탁월한 상업전 감각과 혁신성이 어우러져 시

영국의 Nick Knight(패션사진작가) 1.

[1958~사진작가]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사진과 디지털 그래픽 기술의 결합을 시도한 1세대 작가인 그는 과감하고 실험적인 촬영기법으로 일찌감치 사진계 주목을 받았다. 특히 기존의 상업적인 공식에서 탈피한 촬영기법으로 패션업계에서 명성을 쌓은 그는 알렉산더 맥퀸, 톰 포드, 크리스찬 디올 등 유명 디자이너와 협업했으며 비요크, 레이디 가가, 케이트 모스 등과도 지속적으로 작업했다. 그는 동시에 다큐멘터리 사진부터 디지털 영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테이트 모던, 빅토리아 앨버트 미술관, 사치 갤러리, 보스턴 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미술관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 2010년에는 예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영제국훈장을 받았다. 작품에서 모델들의 얼굴과 몸매는 의상에 가려지고 패션 자체만 전면에 두드러진다. 이들 작품은 모델 개인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대신 오로지 의상에만 집중해 패션계의 보편적 관행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됐다. 그는 “‘여성의 몸을 보이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울 수 있다’는 디자이너 요지 야마모토의 말에 감명 받고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요지 야마모토를 비롯해 마틴 싯봉, 질 샌더 등 동시대 전위적 디자이너들이 이 작업의 파트너였다

독학으로 세계 사진작가 반열에 오른 ‘김아타’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사진작가로 현재 유명세를 타고 있는 김아타는 장노출과 다중노출의 원리를 이용한 작품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기법을 사용하여 그는 자화상 시리즈, 섹스시리즈, ice시리즈 등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하는 것은 결국 사라진다’를 표현했다. 다중노출이란 이미지를 여러 번 겹침으로써 원래 사물이 가지고 있던 이미지를 사라지게 하는 기법을 말하는데 사람의 경우는 얼굴은 사라지고 형체만 남는다. 이미지 중첩을 하면 500컷부터 형체가 안보이기 시작한다고 한다. 그는 3000컷, 10000컷을 찍어 중첩한 사진을 만든다. 장노출이란 짧게는 수분에서 길게는 수 십 시간짜리 카메라의 조리개를 열어두고 이미지를 포착하는 방식의 기법이다. 장노출 기법을 이용해 찍은 사진들에서는 계속해서 움직이는 것들은 사라진다. 한 예로 2시간 동안 조리개를 열어두어 축구경기를 담아낸 이미지에는 2시간 내내 그라운드를 뛰어다니던 선수들의 모습은 안보이고, 계속 한 자리에서 응원을 했던 관중의 모습만이 흐릿하게 보이고 전광판의 숫자만이 점수를 말해준다. 두 남녀의 섹스 모습을 표착한 사진은 마치 별이 폭발하는 장면처럼 보인다. 미국 전시에서 인기를 끌었던 ‘타임스퀘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