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0℃
  • -강릉 4.6℃
  • 연무서울 1.0℃
  • 연무대전 2.6℃
  • 구름조금대구 5.9℃
  • 연무울산 5.3℃
  • 흐림광주 5.6℃
  • 연무부산 6.7℃
  • -고창 -0.2℃
  • 박무제주 8.7℃
  • -강화 0.2℃
  • -보은 -2.1℃
  • -금산 -1.2℃
  • -강진군 3.6℃
  • -경주시 1.2℃
  • -거제 6.0℃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미스티’ 김남주, 위기에도 정면돌파 ‘이게 바로 고혜란의 품격’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미스티’ 김남주가 고혜란표 위기 돌파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 5회에서는 자신이 케빈리 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된 혜란(김남주)이 자신이 맞게 된 위기에 정면 돌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편 태욱(지진희)에게 자신이 참고인이 아닌 피의자로 조사를 받았단 사실을 듣게 된 혜란은 이 사실에 분노하고, 자신을 속인 기준(안내상)을 향해 “핫한 사건 하나 잡고 얼굴 알려진 사람 피의자로 몰아서 신문에 이름 석자라도 올리고 싶으셨나요?”라며 따진다. 이어 그녀는 “경찰이 범인을 잡아야지, 만들면 안 되는 거죠”라며 “지난 10년간 당신들이 잡아넣은 엉뚱한 범인들이 자그마치 만 명이 넘는다는 통계는 알고 계신가요?”라고 기준의 부당 수사를 맞선다. 또한 정확한 사실 파악도 없이 자신을 가십거리로 만드는 기자들에게는 “이런 식의 무책임한 기사로 개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언론의 신뢰도까지 무너지는 일이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합니다”라며 “우리 품격 있게 좀 가자”라고 말함으로써 카리스마 넘치는 고혜란의 위치를 보여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