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아트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박기수의 ‘그리고 싶은 사진이야기’전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광화랑에서는 사진작가 박기수의 ‘그리고싶은 이야기’전이 열리고 있다. 이번 사진전은 박기수 작가의 그림 같은 사진작품들이 보는 이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데 그의 작품전은 14일까지 전시된다. 작가는 인터뷰에서 “저는 붓 대신 카메라로 그림을 그립니다. 여기에 작품들은 순수한 사진들로 만들어졌습니다. 내가 담아내는 사진은 오직 나만의 색깔이 있는 나만의 독창성과 개성을 중요시하는 창작품이다. 이 기법은 사진계에서는 오직 유일무이한 처음으로 시도되는 저만의 실험적 도전입니다. 저의 사진은 정형화된 사진보다는 거칠고 뭉개어지고 파괴가 되면서 과거의 기억과 경험이 곧 새롭게 탄생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저의 사진은 그림과 사진의 경계. 환상과 현실의 경계 그리고 기술과 감성의 경계에서 흥미로운 줄타기를 하고 있으며, 저의 사진은 세속적이지 않은 동심의 세계입니다.”라고 말했다. 박기수의 사진 속 대상은 다양한 색채로 뭉개져 있다. 꽃이나 나무 등의 흐릿한 자취가 암시적으로 부유한다. 얼핏 봐서는 그대로 그림, 순수한 색상들이 혼합으로 이루어진 그림이다. 이것은 기존 사진에 기대하고 있는 명증성, 기록성, 객관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