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5℃
  • -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9.4℃
  • 구름조금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6.8℃
  • 흐림울산 13.7℃
  • 흐림광주 17.9℃
  • 부산 13.8℃
  • -고창 18.0℃
  • 제주 15.8℃
  • -강화 18.2℃
  • -보은 19.1℃
  • -금산 18.6℃
  • -강진군 18.1℃
  • -경주시 16.8℃
  • -거제 15.2℃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서울시, 스마트 영상 응급처치 전국최초 운영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평소 지병도 없던 40대 남성은 업무차 한 건물을 방문했다가 주차장에서 갑자기 쓰러졌으나 다행히 지나가던 사람이 발견해 119에 신고를 했다. 서울종합방재센터에 심정지환자로 접수가 됨과 동시에 전화는 구급상황관리센터로 연결, 119상담요원은 신고자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심폐소생술 위치, 자세, 속도 등을 지도했다. 환자는 병원 도착 전에 자발순환(ROSC)이 돌아왔고, 입원 5일 만에 일상생활이 가능해져 무사히 퇴원했다. 심정지 환자의 경우 골든타임은 4분이나 복잡한 도로 사정으로 구급차의 현장 도착시간이 길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어 환자 발생 초기에 주변에 있는 시민들의 올바른 초동대처가 상당히 중요하다. 이에 시 소방재난본부에서는 올해 1월16일부터 심정지 환자 등 응급환자의 소생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자체 중 최초로 ‘스마트 영상 응급처치’를 시범적으로 운영, 그 효과가 빛을 나타내고 있어 19일(수)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시스템은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현장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었다. 하지만 스마트 영상 응급처치를 통해 119신고와 동시에 구급대가 출동하고, 신고전화는 자동으로 구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