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예술

전체기사 보기

매화향 은은한 낭만궁궐 낙선재를 공개합니다.

창덕궁 낙선재 특별관람 운영 / 4.6.~29. 매주 목~토요일

[서울=아트코리아방송]=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낙선재 일원의 조성배경과 건축 특징 등을 주제로 한 해설을 들으며 낙선재와 평소 접근이 제한되었던 후원 일대를 둘러보는 ‘낙선재 특별관람’을 오는 4월 6일부터 29일까지 매주 목‧금‧토요일에 1회씩 운영한다. 낙선재 일원은 낙선재, 석복헌, 수강재가 하나의 일곽을 이루고 있는데 이를 통칭하여 낙선재라 부른다. 낙선재(樂善齋)는 1847년 조선의 24대 왕 헌종의 서재 겸 휴식을 취하는 공간으로, 석복헌(錫福軒)과 수강재(壽康齋)는 그 이듬해에 각각 후궁 경빈 김씨와 대왕대비 순원왕후(순조비)의 처소로 조성되었다. 소박하고 단아하면서 기품있는 낙선재는 헌종과 경빈 김씨의 사랑이 깃든 장소로 유명하며, 고종황제의 막내딸 덕혜옹주 등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실 가족들이 1989년까지 머물렀던 곳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 이번 특별관람에서는 헌종과 경빈 김씨와의 일화를 비롯하여 낙선재를 조성하게 된 배경과 함께 낙선재의 건축적 특징, 그리고 대한제국 황실가족과 연관된 역사 이야기를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좀 더 깊이 있게 들을 수 있다. 특히, 향기로운 매화가 흐드러진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와 정자, 봄 풍경이

창경궁 숲이 품은 조선 왕실의 삶과 역사를 듣다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왕의 숲 이야기」 시행 / 4~10월 매주 토‧일

[서울=아트코리아방송]=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는 (사)한국숲해설가협회(대표 차기철)와 함께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2시 30분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왕의 숲 이야기」 해설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창경궁은 1484년 조선 9대 임금인 성종이 세조비 정희왕후, 예종비 안순왕후, 자신의 생모인 덕종비 소혜왕후 등 세분의 대비를 모시기 위해 창건한 조선의 궁궐로, 왕실 가족의 생활공간으로 주로 사용되었던 곳이다. 그러나 1911년 창경원으로 격하되고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궁궐 중 가장 많은 건물이 파괴되는 슬픈 역사를 가진 궁으로 남았다. 이후 1983년 복원공사를 통해 일부 건물들이 복원되었지만 아직도 복원되지 못한 많은 건물터에는 다양한 나무들이 심겨 있다. 창경궁은 500여년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고목들과 1910년 이후 심겨진 나무들, 그리고 현재까지 남아있는 전각들이 질 어우러진 역사경관림을 간직한 궁궐이다. 160여 종의 희귀한 수종을 보유한 후원 등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곳으로 누구나 편안하게 방문하여 자연을 느끼고 거닐며 조선의 역사와 전통조경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호젓한 공간이다. 왕실의 생활공간으로

한성백제박물관, 시민 강좌“백제와 실크로드 문화”운영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한성백제박물관은 2017년 봄을 맞이하여, “백제와 실크로드”를 주제로 제12기 한성백제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본 프로그램은 10개의 강연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4월 4일(화)부터 6월 20일(화)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에 운영된다. 이번 강좌는 해당 분야 전문가들의 강연을 통하여 고대 한반도의 문화·역사와의 관련성을 알아보는 자리이다. 특히 백제문화가 실크로드 문화 연구에 있어서 어떻게 관련 되는지를 심도 깊게 살펴보기 위해서 마련됐다. 실크로드는 누구나 인정하는 동서문화 문물교류의 장이지만, 그것이 한반도 고대 역사·문화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해양실크로드의 정의, 해양실크로드와 백제가 어떤 연관성이 있었는지 조명하는 장은 이번 한성백제아카데미가 최초이다. 본 강좌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으며, 주제와 관련된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로부터 최신 연구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3월 30일부터 봄 백제문화특별전 <가야, 백제와 만나다>도 함께 관람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기회이다. 강의 내용은 정수일 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의 우리에게 실크로드란 무엇인가, 강인욱 경희대 교수의 스텝 실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예술로 놀이터> 참여자 모집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서울문화재단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는 예술가의 창작활동을 체험하며 배우는 어린이 예술교육 프로그램인 <예술로 놀이터> 참가자를 오는 29일(수)부터 접수한다. 서울문화재단은 2017년 어린이 예술체험 프로젝트 <예술로 놀이터> 공모에 접수된 90개 프로그램 중 8개 프로그램을 선정해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미디어 아티스트, 그림책 작가, 시인, 음악가, 배우, 무용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각자의 창작활동에 기반해 만들어졌다. ‘플레이 아트북(하효정)’은 단순한 책이 아니라 아트북의 개념으로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시키는 다양한 오브제로 구성됐다. ‘얼마나 잘 그렸냐’보다는 ‘무엇을 어떻게 표현했는가’에 집중하며 어린이 스스로의 생각과 감정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찰칵! 네모난 세상(시네버스)’은 사진, 영상, 디자인 등으로 스스로 작품을 만들어보는 즐거운 놀이를 경험할 수 있다. 수업에 참여하는 어린이는 다양한 미디어 속에 감춰진 주제와 이야기를 찾는 능력을 키울 수 있다. ‘말랑말랑 미디어아트(독무)’는 움직이는 동화책과 미디어를 결합한 융합 예술교육 프로젝트다.



아트코리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