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2℃
  • -강릉 22.0℃
  • 맑음서울 24.8℃
  • 연무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4.7℃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3.2℃
  • 박무부산 22.1℃
  • -고창 22.6℃
  • 박무제주 23.3℃
  • -강화 21.3℃
  • -보은 20.6℃
  • -금산 23.0℃
  • -강진군 22.4℃
  • -경주시 21.7℃
  • -거제 22.3℃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해운대를 즐기는 가장 완벽한 방법 ‘씨티카드 프라이빗 비치’

[서울= 아트코리아방송]= 한국씨티은행이 28일 수요일 오전, 서울시 중구 다동 한국씨티은행 본점에서 씨티카드 고객들만을 위한 특별한 바캉스 프로모션 ‘씨티카드 프라이빗 비치’ 운영을 알리는 사진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로 6년째 진행해 오고 있는 ‘씨티카드 프라이빗 비치’는 지난해만 1만명 이상의 고객이 다녀갈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씨티카드의 대표 고객 이벤트다. 붐비는 바캉스 시즌 국내 최대 피서지 해운대 해변을 마치 발리 인근의 한적한 섬처럼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한 고객 전용 특별 공간으로, 올해는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약 한 달간 운영된다. 사전 예약권은 씨티카드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제공되며, 부산 지역의 엄선된 30여 개 프리미엄다이닝 제휴 레스토랑을 이용한 씨티카드 고객 2,000명에게도 선착순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씨티카드 프라이빗 비치’ 이용 고객에게는 비치타월과 샤워장 및 탈의실을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고, 파라솔, 선베드, 튜브, 모래놀이 장난감 등 피서 필수 용품 무료 대여 서비스를 제공해 붐비는 피서지에서 여유로운 해변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비치바에서는 시원한 음료를 무료

덕수궁 중명전, 새 단장 마치고 내달 1일 재개관

‘을사늑약과 고종의 국권 회복 노력’ 역사적 장소로 관람객 맞이

[서울=아트코리아방송]=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소장 오성환)는 덕수궁 중명전 전시관의 새 단장을 마치고 오는 7월 1일부터 관람객을 맞이한다. 지난해 8월부터 오래된 시설을 보수하고 조경공사를 해 온 중명전 전시관은 재개관을 통해 을사늑약이 강제 체결된 역사적 공간이라는 점을 부각하면서 더 입체적인 전시물과 전시 기법을 통해 국민 누구나 을사늑약과 중명전의 역사적 의미를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정비되었다. 전시실은 제1실 ‘덕수궁과 중명전’, 제2실 ‘을사늑약의 현장’, 제3실 ‘을사늑약 전후의 대한제국’, 제4실 ‘대한제국의 특사들’ 등 총 4개 실로 구성되었다. 각 전시실은 중명전에서 이루어진 을사늑약 체결에 대해 집중 조명하고, 이후 고종황제의 국권회복 노력을 심층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 1전시실에서는 덕수궁과 정동 일대를 축소 모형으로 제작하고 그 위에 영상을 투사하여 개항기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중명전과 덕수궁 권역의 변화를 시각적으로 구현하였다. ▲ 2전시실에서는 당시 의복을 고증해 입힌 극사실 인물모형들을 사용해 을사늑약 체결장면을 재현함으로써 체결 현장을 눈으로 보듯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게 했다. ▲ 3전시실에서는 늑약

청년 공예가들의 전통문화상품, 기획전으로 만난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 『生産作』 개최 / 7.4.~30. -

[서울=아트코리아방송]=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재열)는 한국전통문화대 졸업생들과 재학생들이 지난 2013년부터 약 4년간 대학내 전통문화상품개발실에서 직접 제작한 전통문화상품 60여 점으로 대전근현대사전시관(옛 충청남도청)에서 첫 기획전을 개최한다.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섬유, 금속, 도자 등 전통 소재에 새 기법을 도입해 일상 속에서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전통문화상품을 개발·제작해보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내 공간으로, 전통문화대 학생들은 한국 공예의 본래 목적을 잃지 않으면서도 전통 재료의 현대화를 꾸준히 고민해 왔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재료와 기법 등을 활용한 실용성이 중요하지만, 현대에서는 대량 생산과 빠른 유행 속에서 상품화도 꾀해야 하는 시대적인 과제도 같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生産作(생산작)』 이라는 주제의 이번 기획전에서는 전통과 현대가 만남을 통해 한국 공예가 어디로 가야 할지 그 방향성을 제시한다. 특히, 근현대를 거치며 변화된 한국 공예의 현주소를 알리기 위해 ‘생산, 산업화, 공정, 대량 생산’ 등의 단어를 주제로 한 색다른 전시 분위기를 연출하였다. 도자, 옻칠, 섬유 등이 출품된 이번 전시에서 주목할



아트코리아 포토